ODUSAN UNIFICATION TOWER
  • HOME
  • 시설안내
  • 옥외
옥외

전망대 망원경

20배율의 고성능 망원경 관람 (무료이용)

통일기원북

통일 광장의 팔각정안에는 통일 기원북이 존치 되었습니다.
이 북은 88올림픽때 한강에 띄었던 대형 북을 제작한 장인이
똑같은 북을 기증하여 설날, 3.1절, 제헌절, 광복절, 추석등에
12:00부터 누구든지 북을 치며 통일을 기원하고 소원을 비는
장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평화의 상징탑

통일조국의 도약과 비상
이 통일염원비는 평화통일을 위한 겨레의 염원을 표현한 것으로
통일 조국의 무궁한 번창과 민족대화합을 상징하고 있습니다.
두 큰 기둥은 남과 북이며, 두 기둥을 감아 안은 원은 남과 북을
하나로 묶는 통일과 민족의 영원한 번영을, 기둥위의 조형은
평화의 비둘기를, 그리고 9개의 작은 기둥은 전국 9도를
뜻합니다.

고당 조만식 선생 동상

일제시대에 독립운동을 하셨고, 해방 후에도 민주화 민족통일을
주장하시다가 김일성에 의해서 희생되신 조만식선생의 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동상이 건립되어 있습니다.

망배단

실향민들의 한을 달래는 장소로서 설날과 추석명절에는 정성어린
제삿상을 마련해 놓고 있어 실향민들은 누구나 별도 준비없이
이곳에서 조상님께 경모의 제를 올릴 수 있으며,
평일에도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오두산성

문화재 지정: 사적 제 351호 / 지정일 : 1991년 8월 20일
오두산의 유래에 대해서는 아직 뚜렷이 밝혀진 바 없습니다.
다만 마을의 촌로들에 의하여 오두산을 멀리서 바라볼 때
"까마귀머리"와 같은 형상으로 보이기 때문에 오두산이란 명칭을
얻게 되었다고 하는데 지금보아도 그러한 느낌이 없지 않습니다.
오두산의 별칭은 오도성산(烏島城山), 구조산(鳩鳥山, 비둘기산)
등으로 불리고 있어 새의 머리형상을 닮은 지형을 묘사한데서
유래하였습니다.

이 성은 오두산 정상을 싸고 축성된 테뫼식 산성으로
광개토왕비문에 기록된 관미성(關彌城) 또는 각미성(閣彌城)으로
보기도 합니다.

오두산성은 한강과 임진강의 하류가 만나는 곳에 있으며, 매우 가파른 비탈과 삼면이 바다로 쌓여 있어 군사상 요충지입니다.
백제의 북방 전초기지였던 관미성은 병신전쟁(丙申戰爭,396)에서 고구려 광개토왕의 수군에 함락됨으로써 백제의 국도인 하남 위례성이 포위되는 등 위기를 맞을 만큼 중요한 성이었습니다.

둘레가 2,072척(627m)의 석성(石成)과 호성석벽(護城石壁)의 토성을 갖추고 있는 특징을 한 산성이며,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를 통하여 계속 수축된 것으로 보입니다.
이 성은 한국전쟁 이후 거의 유실, 파손되었으나 1990년 9월부터 1991년 11월 사이의 발굴조사에서 규모가 밝혀지고, 삼국시대에서 조선시대에 걸친 토기, 백자, 청자, 기와, 철촉 등의 유물이 많이 나왔습니다.

이 부근 일대에는 수백여기의 고분이 산재되어 있는데 최근에 삼국시대의 왕관, 장경호 토기, 방추자 등이 발견됨에 따라 삼국시대의 매우 중요한 유적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와 같이 역사적인 중요성을 갖는 오두산성은 현재의 통일전망대가 갖는 통일안보체험교육장으로서의 위상과 그 맥락을 같이 하고 있습니다.
즉, 분단의 현실을 체감하는 현장에 존재하는 오두산성은 과거와 현재를 잇는 중요한 역사적 유물입니다.

현대의 통일안보체험교육장 오두산전망대에서 백제시대 북쪽 변방에 있던 관방유적의 성벽과 출토유물을 함께 관람함으로써 이곳을 찾는 관람객이 우리시대 통일안보는 물론 삼국시대의 안보역사까지를 체감할 수 있을 것입니다.
향후 통일부, 문화재청과 파주시의 계획에 의하여 오두산성 관람편의를 위한 제반시설이 정비, 확충되어감에 따라 오두산통일전망대는 안보체험교육장의 명소이자 과거(삼국시대)와 현재(분단현실), 미래(통일조국)를 잇는 역사현장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 것입니다.